겨울 꽃밭에서
겨울 꽃밭에서
  • 옥천닷컴
  • 승인 2019.11.13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용 문향의 향연

초겨울 아무도 없는

빈 꽃밭에서

사십 육 년 내 생()

물끄러미 바라보다가

 

불현 듯 목련꽃 봉오리를 보면

겨울 하늘 아래쯤으로

꽃이 흐드러지게 터져 올라

하얀 나비가 되어 날아가 버린다

 

흰옷을 입은 여인이

금방 튀어나와

차갑게 웃고는

겨울 하늘로 날아가 버린다.

 

나도 내가 반추한 우울이 되어

잿빛 하늘로 달아나고

생명들이 숨어버린 빈 땅 위에

시린 바람으로 덩그러니 남는다.

 

내가 드러내어 환하게 할 수 있을까

숨어 버리고 잊혀진 것들

나도 밝아지고 싶어

나도 함께 꽃피고 싶어.

 

낙엽으로 뒹굴며 보채는 것을

노을이 빙그레 웃으며 슬그머니 물러선다

아름다운 것은 다음, 다음에 올 거야

누가 말했을까?

-신동인, 그곳으로 가는 길, 2000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