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읍 서광떡방앗간에 둥지튼 제비 가족
옥천읍 서광떡방앗간에 둥지튼 제비 가족
  • 박해윤
  • 승인 2019.07.0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달 전 지붕 밑에 이사 온 2마리 새끼제비
3일 귀여운 새끼제비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새끼 제비 2마리가 서광떡방앗간(옥천읍 금구리 5-39)에 둥지를 틀었다. 한달 전 방앗간에 왔을 때 만해도 털없이 시뻘건게 천둥벌거숭이 같았는데 어느새 훌쩍 컸다.
새끼 제비 2마리가 서광떡방앗간(옥천읍 금구리 5-39)에 둥지를 틀었다. 한달 전 방앗간에 왔을 때 만해도 털없이 시뻘건게 천둥벌거숭이 같았는데 어느새 훌쩍 컸다.

옥천에서 택시기사로 일하는 황구영씨에게서 3일 오후 다급한 연락이 왔다. 옥천상가 앞에 있는 서광떡방앗간 처마 밑에 제비 가족이 둥지를 틀었다는 것. 연락을 받은 제비 전문 기자가 출동했다. 지난달 4일 안남면 연주리에 있는 배바우 농약사에 자리를 잡은 제비 가족 역시 취재한 경험이 있기 때문. 지난번 취재 때는 망원 카메라를 가져가지 못해 창문 틀 위에 올라가 힘겹게 사진을 찍었다. 이번 만큼은 만발의 준비를 하고 서광떡방앗간으로 향했다. 그렇게 새끼 제비 2마리의 모습을 사진 속에 담았다.

서광떡방앗간을 38년 간 운영해 온 김영구(68)씨. 제비 가족이 둥지를 틀고 살 수 있게 해 준 은인이다. 한달 전 둥지를 틀 때만 해도 총 3마리의 새끼제비가 있었는데, 그 중 한마리는 둥지에서 떨어져 죽고 말았다. 온전히 새끼들을 지키지 못했다는 아쉬움에 새끼 제비를 위한 안전장치를 준비했다. 정사각형으로 자른 스티로품을 둥지 아래에 받친 것. 바람이 불어, 혹여나 어미에게 먹이 달라 아우성 치며 떠밀릴까. 여러 걱정이 앞섰기에 발 벗고 나섰다. 

김영구씨는 "지난해에도 제비들이 이리저리 방앗간 주변을 왔다갔다 했다. 그때는 둥지까지 틀지 몰랐다"며 "그런데 한달 전에 살펴보니 제비가 옹기종기 모여있었다. 한 마리는 아쉽게 떨어서 죽긴 했지만 두마리라도 건강하게 자랐으면 한다"고 말했다.

물론 고충도 있다. 자그만 제비 한 마리가 싸는 똥의 양이 생각보다 어마무시하다. 매일 아침마다 똥 치우느라 고생이다. 그래도 방앗간 지붕 아래 소중한 생명이 자라고 있다는 존귀함에 하는 일이다. 그는 "제비 새끼들이 꽤 많이 자랐다. 이제 얼마 지나지 않으면 다른 곳으로 날아갈 것 같다"며 아쉬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읍내에 흔치 않게 제비 가족이 둥지를 틀었다며 기분 좋은 제보를 해 준 황구영씨. 황구영씨는 "서광떡방앗간이 대박이 날려나 보다"며 "손님을 기다리다가 만난 작은 행운"이라고 말했다.

제비 가족에게 보금자리를 제공한 서광떡방앗간 김영구씨. 안내면 답양리가 고향이다. 군북초 27회-안내중 15회-대전농업전문학교를 나왔다.
제비 가족에게 보금자리를 제공한 서광떡방앗간 김영구씨. 안내면 답양리가 고향이다. 군북초 27회-안내중 15회-대전농업전문학교를 나왔다. 다리가 부러진 제비를 정성스럽게 간호한 흥부처럼 혹여나 새끼 제비들이 다칠까 스티로품으로 안전 장치를 만들었다. 제비가 물어다 준 박씨로 부자가 된 흥부처럼 서광떡방앗간도 대박이 날 것 같다.

 

새끼 제비 한마리와 눈이 딱 마주쳤다. 미안해. 해치지 않아.
새끼 제비 한마리와 눈이 딱 마주쳤다. 미안해. 해치지 않아.

 

엄마 제비가 둥지 주변에서 경계 태세에 돌입했다. 카메라 셔터 소리가 계속 울려대자 불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주변을 빙빙 돌았다. 괜히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엄마 제비가 둥지 주변에서 경계 태세에 돌입했다. 카메라 셔터 소리가 계속 울려대자 불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주변을 빙빙 돌았다. 괜히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이왕지사 서광떡방앗간에 둥지를 튼 제비를 취재하러 간 김에 방앗간 홍보도 하련다. 방앗간을 한지 38년이다. 그 경력만큼 떡 맛 하나 만큼은 보장된다. 흰 가래떡, 인절미, 절편 등 정통 떡맛을 느끼고 싶다면 서광떡방앗간을 방문해달라.
이왕지사 서광떡방앗간에 둥지를 튼 제비를 취재하러 간 김에 방앗간 홍보도 하련다. 방앗간을 한지 38년이다. 그 경력만큼 떡 맛 하나 만큼은 보장된다. 흰 가래떡, 인절미, 절편 등 정통 떡맛을 느끼고 싶다면 서광떡방앗간을 방문해달라.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