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용문향] 추억
[지용문향] 추억
  • 옥천닷컴
  • 승인 2021.01.29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밌게 벌 서는 방법/유지은

아빠!
아빠의 어린 시절 추억에는
제가 부러워하는 아이가 살고 있네요.
냇가에서 물고기 잡기
아슬아슬한 동굴 탐험
꽝꽝 얼음 언 논에서 썰매도 타고
쥐불놀이도 했다죠.
아빠 얘기 듣고 있으면 
흰 눈 덮인 산에서
토끼 잡으러 뛰어다니는 아이가
눈에 선해요.

아빠!
그런데 제가 나중에 커서
어른이 되면
“아빠는 어렸을 때
학원에 다니고
공부하느라 바빴단다.”
이런 얘기만 하면
정말 재미없겠지요.
그렇지요? 아빠!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