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임시 통합민원창구 운영, ‘코로나19 대응’
[영동군] 임시 통합민원창구 운영, ‘코로나19 대응’
  • 김단비 인턴기자
  • 승인 2021.01.07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막고 민원인 불편 최소화하며 꼼꼼히 운영

충북 영동군이 1월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청사 방역 강화를 위해 모든 본청 내방 민원의 상담·처리를 2m 이상 거리두기가 용이한 군청 대회의실에서 하기로 했다. 영동군은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추세에 있고, 무증상자에 대한 감염 위험이 언제든 도사림에 따라,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행정·방역 활동 마비를 막기 위한 선제조치라고 밝혔다.
영동군은 군청 대회의실에 민원인과 직원 간의 직접적인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한 완충지대로 통합민원창구를 설치했다. 통합민원창구는 취업박람회 형태로, 23식의 부스와 민원인 대기석이 설치돼 민원인의 민원을 해결하고 불편을 던다. 또한, 영동군은 통합민원창구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사무용 PC와 행정 전화를 구축해 즉각적인 민원 처리가 가능토록 했다. 

기존의 민원과 방문업무, 세금 관련 민원을 제외한 모든 청사 내방민원을 군청 대회의실에서 상담 처리 하며, 기존 민원업무와 세금 관련 업무는 민원과에서 처리한다.

이에 따라 앞으로 군청사 출입 시에는 민원과 입구와 민원과 옆 출입구의 2개소 출입문만 이용할 수 있으며, 군청을 찾은 민원인은 필히 임시 통합민원창구를 이용해야만 한다. 외부 방문객의 각 부서 사무실 출입도 제한된다. 본청을 방문한 민원인이 출입문에서 발열 체크, 증상 유무 확인, 출입자 명부 작성 후 대회의실로 이동해 민원을 상담하고 처리하는 방식이다.

민원이 있는 방문객은 담당 공무원과 사전 약속을 하거나, 사전 약속이 안 된 경우에는 민원 안내를 통해 담당 공무원을 연결해 준다. 처리 부서를 잘 몰라 민원신청이 쉽지 않은 민원인들도, 부서로 직접 찾아가지 않고 민원을 상담하고 해결할 수 있다.

이 통합 민원 처리 방식은 오는 3월까지 운영될 예정이며, 이후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따라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대면 접촉을 최소화해 코로나 확산을 방지하고자 대회의실을 별도 민원처리 공간으로 만들어 운영하게 되었다”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되는 조치인 만큼 다소 불편이 따르더라도 널리 양해를 부탁드리며,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더욱 세심한 관심을 가지고 운영하겠다.”라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