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제 2막’ 수필가로 등단, 나숙희 나희 피아노학원장
‘인생 제 2막’ 수필가로 등단, 나숙희 나희 피아노학원장
  • 민영빈 인턴기자
  • 승인 2021.01.0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133회 문학예술축제 신인작품상 수필부문 수상
「18세의 화려한 크리스마스 선물」, 「춤추는 국수」 두 편 선정
“앞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글로 위로하는 수필가 되고 싶다”

옥천읍내 먹자골목에 위치한 나희 피아노학원에서 등단소식이 들려왔다. 음악가가 아닌 수필가. 하얗고 까만 피아노 건반 위를 오가던 손이 흰 종이 위 까만 글씨를 하나씩 써내려갔다. 4남매 중 유일한 딸로 해내야만 했던 어린 날의 책임감과 설움, 시어머니의 환대에서 느꼈던 따뜻함과 사무친 그리움 등이 글 한 편에 담겼다. 스스로를 위로했던 글로 이제는 타인을 보듬어주고픈 수필가를 꿈꾸는 사람. 계간지 문학사랑에서 주최한 문학예술축제 제 133회 신인작품상 수필부문에서 수상한 나숙희(68) 나희 피아노학원장을 지난 4일 만났다.

나 원장은 옥천에서 학창시절을 다 보냈을 정도로, ‘옥천토박이. 삼양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옥천여자중학교와 옥천실업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방송통신대학교 가정교육학과를 졸업하고 1975년 옥천읍에 처음 피아노 학원을 열면서 아이들에게 피아노를 가르치기 시작했다. 벌써 46년째 운영되는 피아노학원은 옥천읍에서 오래된 곳 중 하나다.

지인의 말 한마디가 쏘아올린 작은 공, 글과 등단

글보다 음악이 더 익숙했던 나 원장이 처음 글을 배우게 된 건 지인의 말 한마디에서였다. 군민도서관 평생학습원에서 액자에 시를 넣어 전시하는 일을 매해 했던 배정옥 선생님이 나 원장에게 시 하나 써오면 액자에 넣어 함께 걸어주겠다고 한 것. 나 원장은 그날 엄마를 생각하면서 쓴 시 낡은 스웨터가 그때 쓴 시이자 처음 글을 쓴 때였다그 시를 읽은 배 선생님이 성은주 교수님을 소개해주면서 본격적으로 글을 배우기 시작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나 원장은 문정문학회에서 한남대 문예창작과 성은주 교수 밑에서 5년을 열심히 배웠다. 나 원장은 주로 저녁에 글을 쓰는데, 처음부터 일필휘지하지는 못한다“A4용지 한 장에는 글의 뼈만 추리는 작업을 하고, 다른 A4용지에 살을 붙이는 작업을 해 하나의 글을 완성한다며 겸연쩍게 웃었다. 매일매일 저녁마다 쓰인 글들은 두꺼운 노트에 남겨졌다. 나 원장은 “A4용지에 쓴 글은 노트에 한 번, 컴퓨터에 한 번 총 3번 쓴다종종 갑자기 좋은 문장이 떠오를 때가 있을 땐 컴퓨터에 바로 쓰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매일매일 쌓인 글의 양만큼 나 원장의 필력도 커져갔다. 하지만 나 원장은 글을 쓰는 것이 좋다는 생각만 했다.

일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많이 바뀌면서 제 삶이 달라진 게 마냥 좋았던 나 원장의 생각을 깬 것도 지인의 말 한마디였다. 나 원장은 내 글을 읽던 안후영 선생님이 이 좋은 글을 쓰면서 왜 등단을 안하냐는 권유 끝에, 자주 읽던 계간지 문학사랑에 신인작품상 수필부문에 글 세 편을 출품하게 됐다그 중 두 편이 신인작품상을 수상하면서 등단하게 됐다고 밝혔다.

출품작 중 가장 마음이 가는 건, 아직도 첫사랑의 그리움이

지난 19일 나 원장은 한남대학교 56주년 기념관에서 진행된 제 133회 문학예술축제 수필부문에서 신인작품상을 수상했다. 나 원장은 아직도 첫사랑의 그리움이, 18세의 화려한 크리스마스 선물, 춤추는 국수등 세 편을 출품했다. 이 중 18세의 화려한 크리스마스 선물, 춤추는 국수등 두 편이 신인 수필작품으로 선정됐다. 나 원장은 수필을 쓸 때, 그리운 것 혹은 과거에 겪었거나 추억할만한 것들에서 글감을 고민했다. 이번에 출품한 수필들도 글을 쓸 때면, 그 때의 기억과 감정이 떠올라 참 많이도 울면서 썼다며 수필 속 뒷이야기를 밝혔다.

이 중 18세의 화려한 크리스마스 선물31녀 중 유일한 딸이었던 나 원장이 식당일을 하는 엄마 대신 집안일을 도맡았던 시절을 회상하면서 쓴 수필이다. 당시 밥할 시간을 놓친 18살의 나 원장에게 엄마가 홧김에 구정물을 온몸에 부어, 고춧가루나 시금치 등 먹다 남은 음식물들이 몸 곳곳에 들러붙은 채 추운 겨울날씨에 얼어붙은 모습을 크리스마스트리에 빗댔다. 특히 엄마와 같은 나이가 돼서야 엄마가 왜 그럴 수밖에 없었는지를 깨달은 것을 수필에 녹였다.

춤추는 국수도 이원 묘목 축제장에서 먹었던 국수에 대한 추억과 감정을 수필로 담아냈다. 커다란 솥단지 안에서 춤을 추는 것 같다는 국수 모습을 보면서, 외갓집 가족들이 옥천장날 때면 장을 보고 점심으로 먹었던 국수가 떠올랐고, 그 시절 나 원장이 열심히 만들었던 그 국수를 맛있게 먹어줬던 외갓집 가족들이 이제는 고인이 됐다는 사실에서 느꼈던 슬펐던 감정을 글로 풀어냈다.

하지만 나 원장이 개인적으로 수상했으면 하는 작품은 따로 있었다. 아직도 첫사랑의 그리움이가 바로 그것이다. 아직도 첫사랑의 그리움이는 시어머니의 사랑에 대해 쓴 수필로, 친정에서 고생하며 자란 나 원장을 복덩이라면서 시댁을 찾을 때마다 늘 반겨주고 애지중지해준 모습에 대한 감사함이 담겨 있다. 나 원장은 가끔 보름달이 밝은 밤이면 괜스레 시어머니 생각이 많이 나서 눈물이 났다. 개인적으로는 이 수필이 수상했으면 했다며 물기어린 목소리와 함께 눈시울을 붉혔다.

사람들의 마음을 토닥이는 수필가

피아노 원장에서 수필가로 인생의 제 2막을 연 나 원장. 요즘 그는 새로운 꿈을 꾸고 있다. 나 원장은 “2021년에는 더 많은 책을 읽고, 더 많은 글을 쓰려고 한다. 수필가로 등단한 만큼, 사람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전하고 정서적으로 위로가 되는 수필을 더 많이 쓰고 싶다고 신인수필가로서의 포부를 보였다.

나 원장은 사람들을 위로하는 글을 쓰는 것만큼이나 행동도 이어가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그는 목련 라이온스클럽이나 마중물 적십자사 봉사단에서 봉사를 오래 해왔는데, 전보다 더 많이 봉사를 다니려고 한다심리 상담이나 복지 관련 자격증도 따서, 지금보다 더 많은 것들을 우리 이웃들과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사람들의 마음을 글로 위로하는 수필가, 나 원장이 꿈꾸는 인생 2막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