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만난 옥천]학생들 기다리는 봄꽃
[사진으로 만난 옥천]학생들 기다리는 봄꽃
  • 박시은
  • 승인 2020.03.19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옥천여중 교문 옆에서 촬영
14일 옥천여중 앞에는 겹매화를 비롯한 봄꽃이 피었다. 코로나19로 인해 학생들은 없지만 고운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14일 옥천여중 앞에는 겹매화를 비롯한 봄꽃이 피었다. 코로나19로 인해 학생들은 없지만 고운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정하방(49, 읍 문정리)씨가 반려견 '루이'와 함께 그 옆을 산책하고 있다.

[사진으로 만난 옥천] 14일 오후 옥천여중에는 겹매화를 비롯한 봄꽃이 활짝 피어있었다. 빛깔과 모양이 아름답지만 찾아주는 학생들이 없어 쓸쓸해보이기도 한다.

그 옆을 한 남자와 말티즈 한 마리가 지나간다. 정하방(49, 읍 문정리)씨가 반려견 '루이'다. 코로나19로 다들 외출을 자제하고 있지만 반려견이 있으니 산책을 안할 수도 없는 노릇. 하루에 한 번은 꼭 마스크를 착용하고 산책에 나간다고 한다. 작은 체구의 루이는 이곳 저곳 다가가며 냄새를 맡았다. 학생들 대신 봄꽃들의 외로움을 달래는 걸까. 그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