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랑의 가수 민수현, ‘첫사랑’여심을 흔들다.
홍랑의 가수 민수현, ‘첫사랑’여심을 흔들다.
  • 옥천닷컴
  • 승인 2020.01.13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공뉴스

대전 ‘옛터민속박물관’의 모닥불은 부슬부슬 내리는 겨울비조차 무색할 정도로 타오르며,
‘홍랑’의 트로트 가수 민수현 또한 신곡 ‘첫사랑’발표로 팬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다.
2014년 트로트 가수로 데뷔한 SH엔터테이먼트(대표 문명곤) 소속 민수현은 아버지의 재능을 이어받은 듯 노래를 사랑하는 가수이다. 클래식 작곡을 전공하였으나, 지인의 조언으로 트로트의 재능을 발견하고 가수의 길을 선뜻 시작하였다. 
가수 민수현은 2014년 1집 ‘내 청춘아’를 시작으로 JTBC 히든 싱어3, 태안군 만리포 가요제 홍보대사, 온프랜즈 전국 지역아동센터 홍보대사, 2017년 가요TV 뮤직어워즈 신인상 수상, KBS 가요무대 다수 출연, 진주 남강 특집 가요무대, 영동군 특집 가요무대, KBS 전국노래자랑 출연, TBN 서울 교통방송과 각 지역 TBN 교통방송, MBC 지역방송 다수출현 등으로 신명 나게 활동하고 있다. 
20대 청년 민수현의 트로트 사랑은 나날이 커갔으며, ‘나훈아’가수의 공연을 통해 트로트와의 진정한 사랑을 하게 되었다. 
2집 타이틀곡 ‘홍랑’은 “우연한 기회에 미완성된 상태에서 노래를 듣게 되었다. 이호섭 작곡가의 곡으로 조선시대 실제 인물의 지고지순(至高至純)한 사랑의 내용을 담은 곡인데, 노래를 듣는 동안 소름이 돋아 운명의 곡이라 여겨 받게 되었다”라며 필연적인 만남의 확신을 주었다. 
‘홍랑’의 사랑으로 신인 민수현 가수를 보는 시각 또한 평탄하지만은 않았다. 20대 청년의 전통 트로트 깊이에 대한 다른 의견들이 힘들게도 했지만 ‘도전’이란 단어를 떠올리며 트로트계의 새로운 트로트 별의 자리를 꾸준히 만들어가고 있다.
애잔하듯 감미로운 보이스로 듣는 이의 마음에 또 다른 사랑의 여운을 남기는 ‘홍랑’의 사랑에 이어 2019년 신곡 ‘첫사랑’은 “‘홍랑’과는 전혀 다른 느낌의 곡이다. 그렇지만 다양한 가수의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 생각이 든다.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고 있으니 ‘첫사랑’또한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한다”라며 팬들의 마음에 보답하고 싶다는 열정을 보였다.
여러 색깔의 중독성 강한 보이스를 겸비한 민수현 가수는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개인 콘서트를 목표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팬들이 보내주신 건강식품과 제철 음식, 각종 선물에 너무너무 감사하다. 일일이 찾아뵙고 감사 인사드려야 하지만 그러지 못해 죄송하다. 항상 팬들의 사랑 잊지 않고 최선을 다해 보답하는 새해가 되겠다”라며 진심 어린 사랑을 전했다. 

백성이 있어야 임금이 있듯, 팬들의 마음을 살피는 순수하고 열정 많은 트로트 가수 민수현의
활발한 활동을 기대해 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