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19:19 (목)
옥천소방서, 어린이 여러분도 불조심하세요!
옥천소방서, 어린이 여러분도 불조심하세요!
  • 조서연
  • 승인 2019.10.30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옥천소방서에서 ‘어린이 119체험 한마당’ 열려
11개 원에서 약 500명 참여, “이제 잘 할 수 있어요!”
11월~2월 다양한 예방·홍보책 준비 중
23일, 옥천소방서에서 '어린이 119체험 한마당'이 열렸다.

 11월부터 2월의 겨울철 동안 건조한 공기가 우리나라를 찾는다. 자연히 불이 나기도 쉽다. 11월, 그래서 불조심의 달이다. 옥천소방서에서도 매년 11월이 되면 각종 안전대책과 화재예방책을 추진하고 홍보도 한다. 포스터대회도 하고, 플래카드도 걸고, 주유소 등 위험한 곳에 스티커도 붙이고, 체험행사를 열기도 한다. 23일에 열린 보육시설 대상 ‘어린이 119체험 한마당’ 역시 그 일환이다.

 옥천소방서에 11개 원에서 온 아이들이 약 500명. 사람 수만큼 행사 구성도 빼곡하다. 소방서 앞에서는 소화기 체험, 소방차 뒤의 안쪽에는 불조심 인형극. 여성의용소방대에서 심폐소생술 체험을 도와주고, 구조장비를 전시해 두기도 했다. 공터의 이동안전체험차량은 아이들에게 높은 곳에서 탈출하는 방법을 가르쳐준다. 풍선아트나 페이스페인팅, 마술쇼 등 흥미를 끄는 행사도 빠질 수 없다.

풍선아트도 빠질 수 없다.
이동안전체험차량은 마치 커다란 미끄럼틀 같다. 보은, 옥천, 영동에서 함께 쓰기 때문에 미리 사용 신청을 해야 한다고.
이동안전체험차량은 마치 커다란 미끄럼틀 같다. 보은, 옥천, 영동에서 함께 쓰기 때문에 미리 사용 신청을 해야 한다고.
아이들이 구급차의 내부를 보고 있다.
아이들이 구급차의 내부를 보고 있다.

 동심유치원 박양순 원장은 행사가 열릴 때마다 신청해서 매년 참여하고 있다. “소방관이 꿈인 아이들이 많아서 소방서에 오는 것만으로도 너무 좋아해요. 시간이 짧아서 아쉬울 정도죠. 다들 너무 신나서 화장실도 안 가요.”

 옥천소방서의 안창균 소방위는 “겨울 초입이라 화기가 많아서 안전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11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하지만, 아이들이 추울 수 있어 10월 말에 행사를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불이 났을 때 어린이들이 할 수 있는 최선은 뭘까? 몸을 피하고 119에 전화해 상황을 알리는 것이다. 인형극에서는 혼자서 불을 다루지 말 것, 불이 나면 집에서 빠져나와 119에 전화할 것, 전화할 때의 유의사항 등을 강조해 알려주었다.

 동심유치원의 이채연 어린이는 맨 앞줄에서 인형극과 마술쇼를 열심히 보느라고 소화기 체험을 마지막 순서까지 기다려서 했다. “재미있어요! 불이 나도 잘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다음은 이날 행사에 참여한 11개 원. △아이세상(아이원)어린이집 △광진어린이집 △군서초등학교 병설유치원 △동이초등학교 병설유치원 △죽향초등학교 병설유치원 △옥천어린이집 △군남초등학교 병설유치원 △색동유치원 △무궁화어린이집 △백합유치원 △동심유치원

의용소방대에서 심폐소생술 체험을 도왔다.
의용소방대에서 심폐소생술 체험을 도왔다.
페이스페인팅이 빠질 수 없다.
페이스페인팅이 빠질 수 없다.
아이들은 소방 인형극에 가득 집중했다.
아이들은 소방 인형극에 가득 집중했다.
아이들은 소방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아이들은 소방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아이들은 소방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아이들은 소방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작은 관객들에게 마술쇼를 선보이고 있다.
작은 관객들에게 마술쇼를 선보이고 있다.
"안 돼! 그러면 안 돼!"
"안 돼! 거기 숨으면 안 돼!"
어디에나 개구쟁이는 있다.
어디에나 개구쟁이는 있다.
아이들은 소방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아이들은 소방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팝콘을 나눠주기도 했다. 아이들이 조르륵 줄을 섰다.
팝콘을 나눠주기도 했다. 아이들이 조르륵 줄을 섰다.
아이들은 소방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아이들은 소방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소화기 체험을 할 땐 모두 헬멧을 쓰고 소방복을 입었다. 작은 소방관이 되었다.
소화기 체험을 할 땐 모두 헬멧을 쓰고 소방복을 입었다. 작은 소방관이 되었다.
소화기 체험 중에 화재신고가 들어왔다. 실제상황! 어안이 벙벙해진 아이들. 하필 그 타이밍에 체험 중이던 아이들은 금방 차례가 지나가고 말았는데도 그것을 불만스러워 하는 아이는 없었다. 어쩜 그리 어른스러운지.
소화기 체험 중에 화재신고가 들어왔다. 실제상황! 어안이 벙벙해진 아이들. 하필 그 타이밍에 체험 중이던 아이들은 금방 차례가 지나가고 말았는데도 그것을 불만스러워 하는 아이는 없었다. 어쩜 그리 어른스러운지.
아이들은 인형극에 폭 빠졌다.
아이들은 인형극에 폭 빠졌다.
팝콘 줄에 서서도 인형극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팝콘 줄에 서서도 인형극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저도 잘 할 수 있어요!"
"저도 잘 할 수 있어요!"
아이들은 소방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아이들은 소방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아이들은 소방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아이들은 소방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손에 예쁜 풍선 그림이 그려졌다. 바라보느라 바쁘다.
손에 예쁜 풍선 그림이 그려졌다. 바라보느라 바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