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6:55 (수)
‘일터 스트레스’, 오늘 하루는 잊자
‘일터 스트레스’, 오늘 하루는 잊자
  • 김지혜
  • 승인 2019.10.06 12: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회 옥천직장인밴드연합회 가을 버스킹
자체 예산으로 올해로 7번째 정기 콘서트
일터 스트레스를 음악으로 극복하는 직장인들의 흥겨운 축제가 열렸다. 제7회 옥천 직장인 음악밴드 가을 버스킹이 5일 옥천문화원 야외음악당에서 열렸다. 이날 열린 버스킹에서는 군내 다섯 개 직장인밴드가 출연해 갈고닦은 실력을 뽐냈다. 사진은 노래를 부르는 호산밴드의 모습. 

 

일터 스트레스를 음악으로 극복하는 직장인들의 흥겨운 축제가 열렸다. 7회 옥천 직장인 음악밴드 가을 버스킹이 5일 옥천문화원 야외음악당에서 열렸다. 이날 열린 버스킹에서는 군내 다섯 개 직장인밴드가 출연해 갈고닦은 실력을 뽐냈다.

옥천직장인음악밴드연합회 박수용 회장(호산테크 대표)우리 직장인들이 일터에서 스트레스도 많이 받을텐데, 이런 음악밴드로 극복을 할 것이라며 밴드연합회가 20대부터 60대까지 고루 연령대가 포진돼 있어서 음악을 통해 전 연령이 같이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평소에도 일주일에 한 두 번은 만나서 합주를 하고, 맞춰 볼텐데 이런 무대가 만들어졌으니 그간 연습한 기량을 맘껏 뽐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로 7년째 이어지고 있는 버스킹은 옥천 직장인음악밴드 연합회가 주최하고, 호산테크()가 후원해 열렸다. 연합회는 군 예산은 따로 받지 않고, 자체 예산으로 버스킹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버스킹에는 안내밴드 통울림 밴드 줌바쟁이 투드림밴드 호산밴드 등 5개 팀이 출연했다.

최정옥(50, 가화리)씨는 시원한 락 음악을 들으니, 속에 있는 걱정이나, 근심이 다 풀어지는 것 같아서 좋았다고 말했다.

 

일터 스트레스를 음악으로 극복하는 직장인들의 흥겨운 축제가 열렸다. 제7회 옥천 직장인 음악밴드 가을 버스킹이 5일 옥천문화원 야외음악당에서 열렸다. 이날 열린 버스킹에서는 군내 다섯 개 직장인밴드가 출연해 갈고닦은 실력을 뽐냈다.
사진은 음악을 즐기는 주민들의 모습. 
일터 스트레스를 음악으로 극복하는 직장인들의 흥겨운 축제가 열렸다. 제7회 옥천 직장인 음악밴드 가을 버스킹이 5일 옥천문화원 야외음악당에서 열렸다. 이날 열린 버스킹에서는 군내 다섯 개 직장인밴드가 출연해 갈고닦은 실력을 뽐냈다.
일터 스트레스를 음악으로 극복하는 직장인들의 흥겨운 축제가 열렸다. 제7회 옥천 직장인 음악밴드 가을 버스킹이 5일 옥천문화원 야외음악당에서 열렸다. 이날 열린 버스킹에서는 군내 다섯 개 직장인밴드가 출연해 갈고닦은 실력을 뽐냈다.
일터 스트레스를 음악으로 극복하는 직장인들의 흥겨운 축제가 열렸다. 제7회 옥천 직장인 음악밴드 가을 버스킹이 5일 옥천문화원 야외음악당에서 열렸다. 이날 열린 버스킹에서는 군내 다섯 개 직장인밴드가 출연해 갈고닦은 실력을 뽐냈다. 사진은 흥겨워하는 주민들의 모습.
일터 스트레스를 음악으로 극복하는 직장인들의 흥겨운 축제가 열렸다. 제7회 옥천 직장인 음악밴드 가을 버스킹이 5일 옥천문화원 야외음악당에서 열렸다. 이날 열린 버스킹에서는 군내 다섯 개 직장인밴드가 출연해 갈고닦은 실력을 뽐냈다. 사진은 흥겨워하는 주민들의 모습.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자 2019-10-11 08:08:10
옥천신문에서 가끔 공연 기사 봤는데 벌써 7회째나 되셨군요. 자체적으로 꾸준히 하기가 쉽지 않을텐데 멋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