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21:03 (목)
양말을 왜 양말이라고 하나?
양말을 왜 양말이라고 하나?
  • 옥천닷컴
  • 승인 2019.08.07 16: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성 (한자강사, 옥천읍 문정리)

'얼굴을 왜 얼굴이라고 할까?'하고 물으면 '얼굴이니까 얼굴이라고 하지'라고 대답하곤 한다. 그러면서 '그럼 왜 하늘을 하늘이라고 하고 손을 왜 손이라고 하고 물을 왜 물이라고 해?'하며 되묻기도 한다. 마찬가지로 양말을 왜 양말이라고 할까?하고 물으면 대개 '양말이니까 양말이라고 하지'라고 대답하는 경우가 많다. 

양말이란 말은 아기 때부터 들어서 아는 말이고 너무나 당연해서 한번도 의심해본 적이 없는 말이다. 그런 말들이 아주 많다. 정말 양말을 왜 양말이라고 할까? 순우리말일까 한자말일까? 사전부터 찾아본다. 금세 답이 나왔다.

우리 조상들이 발을 보호하기 위해서 신던 것은 버선이었다. 그런데 서양 사람들이 신는 것은 생김새가 조금 달랐다. 그래서 '서양 사람들이 신는 버선, 서양식 버선'이라는 뜻으로 서양(식)의 접두사 큰바다 양(洋)에다가, 버선 말(襪)자를 더해서 양말(洋襪)이란 말이 나온 것이다.

*크리스마스 즈음에 실으면 좋겠다. 그럴 때는 아래 한 줄을 더 추가해서, 이번 크리스마스에는 아이들의 양말에 산타할아버지의 어떤 선물이 담길까 기대해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상용 2019-08-08 13:22:34
얼굴은 순 우리말로 영혼이란 뜻의 얼 과 통로 라는 의미의 굴의 합성어 입니다

50세의 나이가 되면 그 사람의 진정한 모습이 얼굴로 나타나지요 항상 긍정마인드를 가지고 살아가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