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후기 주자학의 대가 송시열 탄생 413주년을 경축하며
조선 후기 주자학의 대가 송시열 탄생 413주년을 경축하며
  • 옥천닷컴
  • 승인 2021.01.07 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산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시인, 문학평론가)

2020년 12월 30일은 조선 후기의 대표적인 문신이자 유학자인 우암 송시열 선생이 탄생한 지 413주년이 되는 경사로운 날이다.  

우암(尤庵) 송시열(宋時烈, 1607~1689년)은 1607년(선조 40년) 11월 충북 옥천군 이원면 구룡촌 외가에서 은진 송씨 송갑조(宋甲祚)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본관은 은진(恩津). 아명은 성뢰(聖賚). 자는 영보(英甫), 호는 우암(尤菴) 또는 우재(尤齋)이다. 봉사(奉事) 구수(龜壽)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도사(都事) 응기(應期)이고, 아버지는 사옹원봉사(司饔院奉事) 갑조(甲祚)이다. 어머니는 선산 곽씨(善山郭氏)로 봉사 자방(自防)의 딸이다.

우암 송시열은 어려서부터 총명해 세 살에 스스로 문자를 알았고, 7세에 형들의 글 읽는 소리를 듣고 이를 받아썼다 한다. 아버지는 항상 주자는 공자의 후계자요, 율곡은 주자의 계승자임을 강조하면서 송시열에게 주자를 열심히 배우라 권했다. 이후 8세가 된 송시열은 이종인 송이창(宋爾昌)의 문하에서 그의 아들 송준길(宋浚吉)과 함께 학문을 닦기 시작했다. 두 사람이 후일 평생 뜻을 같이한 계기가 이때 마련된 것이다. 12세 때에는 아버지로부터 『격몽요결(擊蒙要訣)』·『기묘록(己卯錄)』 등을 배우면서 주자(朱子)·이이(李珥)·조광조(趙光祖) 등을 흠모하도록 가르침을 받았다.

우암 송시열은 1625년(인조 3) 19세 때에 도사 이덕사(李德泗)의 딸과 결혼했고, 22세 때에 아버지를 여의었다. 삼년상을 마친 뒤, 충남 연산에 은거하던 사계(沙溪) 김장생(金長生)의 문하에 들어가 수학했다. 그러나 수학한 지 일 년 만에 스승이 죽자 그 아들 신독재(愼獨齋) 김집(金集)에게서 사사했다. 

국보 제239호 송시열 초상<br>
국보 제239호 송시열 초상

 

우암 송시열의 시문집『송자대전』겉표지

우암 송시열은 27세 때인 인조 11년인 1633년에 생원에 장원급제하여 봉림대군(추후 효종)의 사부를 역임하고 인조, 효종, 현종, 숙종 네 임금을 모시며 이조판서, 우의정 두 차례, 좌의정을 역임한 정통관료로 사색당쟁의 주역으로 활약해『조선왕조실록』에 이름이 무려 3,000번이나 올랐다.

한편 우암 송시열 선생은 동방 18현 중의 한 사람으로 공자(孔子), 주자(朱子), 포은(圃隱) 정몽주(鄭夢周), 정암(靜菴) 조광조(趙光祖), 구봉(龜峯) 송익필(宋翼弼), 퇴계(退溪) 이황(李滉), 율곡(栗谷) 이이(李珥), 중봉(重峯) 조헌(趙憲), 사계(沙溪) 김장생(金長生), 신독재(愼獨齋) 김집(金集)으로 이어지는 기호학파의 학통을 이어받아 조선 후기의 지배적인 정치·철학·사회사상인 이기일원론(理氣一元論)을 확립한 당대 최고의 성리학자이다. 우암 송시열 선생의 성리학의 핵심은 직(直)과 예(禮)이다.

우암 송시열 선생은 공자와 주자를 잇는 ‘송자(宋子)’로, 산림(山林)의 종장으로, 북벌과 예치를 국가 대의로 내걸고 시대를 이끌어간 대로(大老)로 추앙되었고, 사후에는 학덕으로 문묘와 70여 개의 사우에 배향되는 최고의 영광을 누렸다. 그래서 우암(尤庵) 송시열(宋時烈, 1607-1689)은 동춘당(同春堂) 송준길(宋浚吉), 초려(草廬) 이유태(李惟泰), 미촌(美村) 윤선거(尹宣擧), 시남(市南) 유계(兪棨) 선생과 함께 ‘충청오현’으로 꼽히고 있다.

우암 송시열은 문학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고 문장력이 뛰어나 일평생 한시 860여 수와 역사적 유명인사 묘비 600편을 남겼고 서예론과 여성교육론에도 조예가 깊었다. 대표적인 저서로는 『주자대전차의』, 『주자어류소분』, 『송자대전』 등을 들 수가 있다. 

우암 송시열의 수제자로는 수암(遂菴) 권상하(權尙夏), 장암(丈巖) 정호(鄭澔), 노봉(老峯) 민정중(閔鼎重), 농암(農巖) 김창협(金昌協), 명재(明齋) 윤증(尹拯) 등을 들 수가 있다. 

우암 송시열 선생이 7군데 생거지, 6군데 적거지, 인생 만년에 22년간 거주하며 학문을 연마하고 제자를 양성하던 화양구곡에 남겨 놓은 수많은 유물과 유적은 관광자원과 창의융합교육 자료와 한국과 중국의 문화와 관광교류를 활성화하는 매개체로 활용되고 있다. 

우암 송시열 선생은 서인 중에서 강경파였던 노론 세력의 중심인물로 고집불통이고 독선적인 당쟁의 화신이라는 부정적인 평가를 받아 초당적인 존숭을 받지는 못했다. 그러나 우암 송시열 선생의 검소하고, 예의 바르고, 부모님께 효도하고, 상부상조하고, 학문을 숭상하는 참선비적 삶과 산림활동(山林活動)은 오늘을 사는 우리 모두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우암 송시열 선생은 26세까지 구룡 마을에서 살아서 생가 터에 충청북도 기념물 제45호인 유허비가 건립되었다.

옥천군과 옥천문화원이 그의 생일인 음력 11월 12일을 전후해 해마다 구룡마을에서 숭모제를 열고 있고, 국립청주박물관이 우암 송시열 선생 탄신 400주년을 기념하여 2008년 1월 청명관에서 우암 송시열 선생 기획 특별전시를 개최한 적이 있다. 대전광역시 동구청과 동구문화원이 해마다 10월 말에 우암사적공원에서 우암 송시열의 높은 학덕과 대의를 기리는 우암문화제를 개최하고 있어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