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충북권 대기환경연구소’ 청주에 들어선다
[충북도] ‘충북권 대기환경연구소’ 청주에 들어선다
  • 윤종훈 인턴기자
  • 승인 2020.12.3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가동 예정···미세먼지 분석 및 원인 규명

충북도는 충북지역 대기오염도를 정밀 측정하고 분석하는 ‘충북권 대기환경연구소’가 들어선다고 23일 밝혔다.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중신리 240번지에 대기환경연구소를 짓는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직접 설치·운영을 담당하며, 2022년 정상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부지 매입은 12월에 완료했고, 국비 56억원을 투입해 1천960㎡ 부지에 지상 3층 규모로 건축할 예정이다.

연구소에는 △미세먼지(PM10: 입자 크기가 10㎛ 이하인 먼지, PM2.5: 2.5㎛ 이하인 초미세먼지) 질량 농도 측정기 △성분 분석 측정기 △가스상 오염물질 측정기 등 14종의 관측(모니터링)용 첨단 장비를 갖춘다. 또한 전문 연구원 4~5명이 상주하면서 초미세먼지 원인물질인 황산염, 질산염 등의 이온성분을 비롯해 탄소성분, 중금속, 미세먼지 크기·분포 등 대기오염물질의 특성을 연구한다.

현재 충북의 미세먼지는 시·군에 무임으로 운영하는 28개 도시대기측정소에서 실시간 농도만 표시되고 있다. 미세먼지 외에도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6개 오염물질을 측정하고 있으나 미세먼지의 성분 분석, 특성파악, 발생원인 규명 등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충북도는 대기오염 원인을 체계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전문 연구기관의 필요성을 인지하여 지난해부터 환경부,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지역 실태와 대기환경연구소 유치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충북도 기후대기과 이일우 과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충북권 대기환경연구소 구축으로 도내 미세먼지 유·출입 경로파악 뿐만 아니라 발생원인과 특성을 종합적으로 분석·연구한 근거자료를 활용하여 촘촘한 충북 맞춤형 대기정책을 수립·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기환경연구소는 충남권(서산), 중부권(대전), 수도권(서울), 경기권(안산), 호남권(광주), 백령도, 제주도, 영남권(울산) 등 8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