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영의 식꽃세상] 까마중
[박신영의 식꽃세상] 까마중
  • 옥천닷컴
  • 승인 2020.10.14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신영 작가 (청성면 예곡리)

까마중은 가지과의 한해살이 풀입니다. 까만 열매가 조롱조롱 달리면 아이들이 손과 혀가 까맣게 물들도록 고사리 손으로 종알거리며 따먹는 친숙한 인가식물입니다.
검은 열매를 따서 먹고 돌로 찧어 빻아서 놀이를 하다보면 한나절을 꼬박 까마중과 보내곤 했던, 아이들에게는 오랜 장난감이었습니다. 
많이 먹으면 솔라닌이라는 독성이 있어 배앓이를 할 수도 있지만 입에 넣고 톡톡 터트리다 보면 어느덧 혀가 까매져 누가 더 까만지 내기 또한 재미였지요.
예전 어느 할아버지의 텃밭 한 귀퉁이에 손자를 위해 애지중지 키우는 까마중을 본 적이 있었는데 할아버지의 마음이 너무 아름답게 느껴졌었습니다. 아이에게 그 텃밭은 놀이터였고 할아버지에의 추억이 되었을 것이고 까마중은 성인이 되서도 마음 따뜻해지는 매개체가 되어주었을 것입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