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마가 흉년이에요'
'고구마가 흉년이에요'
  • 황민호 기자
  • 승인 2020.09.25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는 너무 잦은 비에 고구마가 흉년이에요. 캐도 캐도 안 나와요. 이게 다에요. 그래도 어떡해요. 이 정도 달린 것도 감지덕지해야지. 땅은 좋은데 하늘이 영 시원찮아서. 아이구. 옥천읍 죽향리 박구순(65)씨가 집 텃밭 고구마를 힘겹게 캐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