賞景(상경)
賞景(상경)
  • 옥천닷컴
  • 승인 2020.07.23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가을

 

한 걸음 두 걸음 세 걸음에 머무니
산은 푸르고 돌은 희고 사이사이 꽃 피었네
  
만일 어느 화공이 이 경치를 그린다면
그 숲 사이 새 소리는 어찌 할꼬.

一步 二步 三步立
山靑 石白 間間花

若便 畵工 摸此景
其於 林下 鳥聲何.


            風 月

一. 風 失 古 行 路
바람은 전에 다니던 길을 잃었고
    
月 得 新 照 處
달은 새로 비출 곳을 얻었도다    (金笠)

 二. 風 動 樹 枝 動
바람이 움직이니 나뭇가지도 움직이고

月 昇 水 波 昇
달이 오르니 물결도 오르러라.    (主人)

金笠(김삿갓)

이 시조는 옛 사람들이 같은 운으로 주고 받던 시조이다.
평생 전국 곳곳을 떠돌며 시를 읊던 김삿갓이 어느 주막에서 술 한 잔을 놓고 주막 주인과 바람 (風)과 달(月)을 운으로 하여 주고 받은 시이다.
김삿갓의 절시에 이름 없는 주막 주인의 대구(對句)가 놀랍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