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고향 집
그리운 고향 집
  • 옥천닷컴
  • 승인 2020.06.1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동선 (안내면 장계리 출향인)

 

 

 

 

 

 

 

 

 

 

 

 

대문 들머리 양쪽 무궁화꽃 
울 밖의 감나무 홍시는
나라 사랑 인내의 배움을 주었고 
돌담 휘어 감아 핀 찔레꽃
아려한 그리움을 주었습니다 
 
두툼한 함석집 빗소리 장단에 
옹기종기 네 박자의 화음 
꿈의 무대 너무나 정겨웠고 
 
건넛방 새벽녘 추울세라 
쇠죽 불 다시 지피시는
그 사랑 가슴에 담아 
희로애락 추억을 노래합니다 
 
도솔천 넘은 부모님 고향으로 
모실 때 천둥ㆍ번개로 울부짖고
먹구름 하늘을 가려 서글픈
빗줄기 가슴으로 내렸습니다 
 
지금은 아련한 그리움에 
더 못다한 행복의 아쉬움으로
다가와 구성진 꽃구경 자락에 
한 줌 흘리는 뜨거운 줄기는
그저 애증(愛憎)인가 봅니다 
 
그리운 옥천(沃川)의 산천
고향 집 뒤뜰에서 숨 쉬는 옹기 
어머님 장맛이 그리운데
이름 모를 아낙이 닦고 있네
멀리서도 보이는 고향 집입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