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쟁이
소리쟁이
  • 옥천닷컴
  • 승인 2020.05.08 0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신영 작가 (청성면 예곡리)

소리쟁이는 부드러우면서도 탄력 있는 줄기를 중심으로 물결 모양의 잎이 길게 둘러있는데 전체적인 모습은 마치 바람에 나풀대는 레이스단  같습니다.

줄기는 탄성 있는 고무처럼 손으로는 잘 잘리지도 않고 뿌리 또한 아주 깊어 캐내기도 어렵습니다. 이렇게 한자리에 자리를 잡으면 매해 그 자리에 돋아나 세력을 불려 나갑니다.

꽃은 아주 작고 볼품이 없어 피었는지 구분도 안되지만 심장형의 열매는 정교한 장식품처럼 촘촘히 달려서 갈색이 되어 바짝 마를 때 까지 
그대로 달려 있습니다.

조선시대까지도 즐겨먹었던 소리쟁이는 벌레들도 좋아해서 잎이 제대로 남아있지 않은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