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성 팔공선원, 옥천읍 불교 설파 위해 포교원 열다
청성 팔공선원, 옥천읍 불교 설파 위해 포교원 열다
  • 김지혜
  • 승인 2020.02.13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팔공선원 옥천포교원 불교대학 개원식 열려
주지 정묵 스님 “불교는 어려운 교리 아닌 일상의 교리”
9일 팔공선원 옥천포교원이 개원했다. 청성에 위치한 팔공선원 주지 정묵 스님은 읍내 불심 설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개원식 모습. 

옥천읍내 자비와 공생의 가치를 펼칠 팔공선원 옥천표교원이 개원했다. 청성면에 위치한 팔공선원이 읍내 옥천포교원을 만들면서 불교대학을 열게 된 것. 이날 개원식에서는 대한불교 조계종 도문 큰스님이 참석해 옥천포교원 불교대학 개원에 앞서 법문을 설파했다.

사회를 맡은 대한불교 조계종 팔공선원 옥천포교원 주지 정묵 스님은 “불교의 말이 어렵다고 생각을 해서는 안된다”며 “불교의 교리는 부모가 자식을 생각하는 것 만큼 자비로움을 배우는 것이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묵 스님은 “옥천에서 불교대학이 제대로 운영될 수 있게 많이 힘과 용기가 필요하다”며 “지금 있는 자리에서 자리를 바라보고, 스스로 수행 정진할 수 있는 힘을 기르자”고 말했다.

9일 열린 개원식에서는 김재종 옥천군수와 김외식 옥천군의회의장을 비롯한 사회각계 기관단체장이 자리를 참석했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옥천 불교의 큰 성장을 바란다”며 “열린법회를 통해 올해 계획하는 모든 군정이 잘 이뤄질 것을 기도드리며, 이번 재난위기에서 잘 이겨나갈 수 있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9일 팔공선원 옥천포교원이 개원했다. 청성에 위치한 팔공선원 주지 정묵 스님은 읍내 불심 설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개원식 모습. 
9일 팔공선원 옥천포교원이 개원했다. 청성에 위치한 팔공선원 주지 정묵 스님은 읍내 불심 설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개원식 모습.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