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지원청·돌봄형마을학교 MOU체결 '본격 개관 준비'
교육지원청·돌봄형마을학교 MOU체결 '본격 개관 준비'
  • 오정빈
  • 승인 2020.01.20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지원청 돌봄형마을학교 5곳에 각각 2천만원 지원
20일 옥천교육지원청 1층 소회의실에서 교육지원청과 우리고장 돌봄형 마을학교 5곳의 MOU체결이 진행됐다. 교육지원청은 돌봄형 마을학교 5곳에 각각 2천만원을 진행한다. 고시산청년회는 돌봄공간 리모델링 문제로 6월 학교를 개관, 다른 4곳은 3월 개관하고 5곳 모두 12월까지 운영한다.

우리고장 돌봄공백을 메우기 위한 첫 시도, '돌봄형 마을학교' 개관 준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옥천교육지원청은 20일 교육지원청 2층 소회의실에서 돌봄형 마을학교로 선발된 5곳에 각각 2천만원을 지원하는 MOU를 체결했다. 우리고장에 돌봄형 마을학교로 선발된 곳은 △고시산청년회 △동이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운영위원회 △장령(공동)돌봄 △쫌 노는 아이들 △향수뜰 행복공동체 총 다섯 곳이다. 고시산청년회는 돌봄공간 리모델링 문제로 6월 학교를 개관, 다른 4곳은 3월 개관하고 5곳 모두 12월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김일환 교육장은 "각 가정이 아니라 지역공동체가 돌봄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 우리고장 사례는 전국적으로 봐도 선진적인 사례"라며 "앞으로도 군·관·민이 교육공동체로서 함께 협동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자리에 함께 참석한 김재종 군수는 "이번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잘 진행되기를 소망한다"며 "시범사업의 효과가 있다면 교육장님과 함께 힘써서 사업을 비중 있게 끌고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돌봄형 마을학교로 선발된 대표들도 각각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행복동이 마을학교'를 열 계획인 동이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운영위원회 박효서 간사는 "동이면 이장협의회에서 이번에 대단위주민사업비로 마을순환버스를 마련해줘서 돌봄학교가 마치고 나면 학생들을 집까지 안전하게 돌려보낼 수 있게 됐다"며 "농사 짓는 부모님들이 걱정 없이 자녀들을 맡길 수 있도록 공동체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옥천읍에 '신기한 마을학교'를 여는 쫌 노는 아이들 이연희 대표는 돌봄공간에 대한 우려가 아직 해소되지 않았음을 밝히면서도 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연희 대표는 "돌봄공간을 보면 자리가 협소하고 리모델링이 필요한 상황이라서 부모님들의 요구사항이 많을 것 같다"며 "(그렇지만) 돌봄의 장을 만들어준 행복교육지구에 감사인사를 드린다. 낙오되는 학생들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일 옥천교육지원청 1층 소회의실에서 교육지원청과 우리고장 돌봄형 마을학교 5곳의 MOU체결이 진행됐다. 교육지원청은 돌봄형 마을학교 5곳에 각각 2천만원을 진행한다. 고시산청년회는 돌봄공간 리모델링 문제로 6월 학교를 개관, 다른 4곳은 3월 개관하고 5곳 모두 12월까지 운영한다.
동이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운영위원회 박효서 간사
쫌 노는 아이들 이연희 대표

 

향수뜰 행복공동체 박은경 사무국장
장령(공동)돌봄 한영숙 사무국장
고시산청년회 이은숙 부장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