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강당 ‘해솔관’에서 다함께 서당골 한마당 잔치
새 강당 ‘해솔관’에서 다함께 서당골 한마당 잔치
  • 조서연
  • 승인 2019.11.27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군남초 운동회에 온 가족이 함께 참여
학년 구분 없이 모둠으로 활동하는 ‘무학년제’
임난주 교장 “학생들이 더 주인 되는 학교생활 됐으면”
15일, 군남초등학교에서 서당골 한마당 잔치가 열렸다.
15일, 군남초등학교에서 서당골 한마당 잔치가 열렸다.
"교장 선생님께, 경례!" "필! 승!"

 바깥은 기온이 영하까지 부쩍 떨어졌지만, 군남초등학교(교장 임난주)에는 훈훈한 기운이 가득 감돈다. 15일 장날인데 읍내 장터보다도 더 붐빈다. 군남초등학교의 서당골 한마당 잔치 행사에 가족들이 열 일 제치고 찾아와서다. 유치원, 학교, 회사, 오늘만큼은 다음주로 안녕이다. 이번 행사는 새로 지어진 강당 ‘해솔관’의 첫 개시 행사이기도 하다. 해솔관에 들어오는 학부모들은 학생들이 혹여 추울세라 잘 덥혀둔 공기에 한 번, 깔끔하고 널찍한 새 건물에 한 번 놀란다. 학생들도 새로 생긴 체육관이 아직은 조금 어색하고 신기하다.

 “나, 너, 우리가 주인 되어 꾸려가는 학교를 실천 중인 우리 학생들이 대견하고 자랑스럽습니다. 오늘 행사도 여러분이 주인이 되어 진행했습니다. 학부모님과 교직원 분들도 오늘은 모두 가족이 되어 참여해주세요.” 임난주 교장의 여는 말로 행사가 시작되었다. 해솔관은 해처럼 밝고, 교목인 소나무처럼 한결같다는 뜻이다. 새로 생길 다목적체육관의 이름 공모에 학생과 학부모 등 많은 사람들이 참여했다.

 “어떻게 해야 학생들이 더 주인 되는 학교생활을 할 수 있을지 항상 고민해요. 오늘 서당골 한마당 잔치도 학생들 중심으로, 학생자치위원회와 협의하면서 준비한 거예요. 보세요, 여기 안내문의 그림과 글씨도 학생들 것을 넣었어요. 너무 예쁘죠?” (임난주 교장)

 군남초등학교는 무학년제를 운영하고 있다. 대부분의 활동은 유치원생까지 전 학년이 섞여있는 모둠을 위주로 이루어진다. 이날의 운동회도 청군 백군에 각각 6모둠씩으로 진행되었다. 학생 수가 적다 보니 학년별로 갈라서는 이만큼의 에너지가 나오지 않는다고. “보면 큰 언니오빠들이 유치원 동생들을 업어주기도 하고요(웃음). 더 친해지고 끈끈해지고, 더 행복해해요.”

김서원(6, 옥천읍 문정리)군은 3학년인 형 김승준(10, 옥천읍 문정리)군을 응원하러 왔다. "아빠랑 와서 좋아요!"
김서원(6, 옥천읍 문정리)군은 3학년인 형 김승준(10, 옥천읍 문정리)군을 응원하러 왔다. "아빠랑 와서 좋아요!"
박연하(10, 옥천읍 성암리)양과 동생 박창환(3, 옥천읍 성암리)군, 그리고 박연하양의 친구들이다. 늦둥이 동생은 누나 무릎에 착 붙어 앉았다.
박연하(10, 옥천읍 성암리)양과 동생 박창환(3, 옥천읍 성암리)군, 그리고 박연하양의 친구들이다. 늦둥이 동생은 누나 무릎에 착 붙어 앉았다.

 운동회에 함께하기 위해 찾아온 가족들은 어린 동생부터 할머니 할아버지까지 다양하다. 김서원(6, 옥천읍 문정리)군은 3학년의 형을 보러 아빠와 함께 유치원도 빠지고 왔다. “형은 원래 운동을 잘 해요. 더 많이 잘 하게 열심히 응원할 거예요.”

 한만득(50, 옥천읍 금구리)씨는 큰아들인 한인구(18, 옥천읍 금구리)씨와 함께 왔다. 휴가 좀 내고 학교 좀 빠지는 것이 대수랴, 오늘은 막둥이의 운동회인 것을. “모처럼 휴가 내고 함께 시간을 보내니 즐겁고 좋네요. 한참 전부터 운동회에 오라고 자주 말했거든요. 큰아들도 일부러 시간 내서 왔어요. 아무래도 함께 있는 시간을 많이 내기 힘든 때인데, 이런 기회로 같이 있을 수 있으니 아이도 좋아하지요.”

 박연하(10, 옥천읍 성암리)양은 박관우(10, 옥천읍 성암리)군과 쌍둥이 남매다. 3살짜리 어린 동생에 부모님, 조부모님까지 골고루 모시고 왔다. “할머니 할아버지 경기 하고 있는데, 관우가 먼저 할머니를 데려가 버렸어요! 저는 청군이고 관우는 백군이거든요. 할머니가 잘 못 하셔야 할 텐데(웃음). 다같이 운동회 하니까 너무 재미있어요!”

국기에 대하여, 경례!
국기에 대하여, 경례!
학생대표가 선서를 하고 있다.
학생대표가 선서를 하고 있다.
음악에 맞춰 율동으로 준비체조를 했다.
음악에 맞춰 율동으로 준비체조를 했다.
"모두 앞 친구에게 두피 마사지를 해주세요!"
"모두 앞 친구에게 두피 마사지를 해주세요!"
"풍선이 클수록 유리합니다! 클수록 유리해요! 자, 어느 팀이 먼저 끝날지...!"
"풍선이 클수록 유리합니다! 클수록 유리해요! 자, 어느 팀이 먼저 끝날지...!"
앞에 나온 모두가 풍선을 부느라고 온통 동그란 초록빛이다.
앞에 나온 모두가 풍선을 부느라고 온통 동그란 초록빛이다.
불어서 묶은 풍선을 커다란 비닐에 가득 채웠다. 이 비닐을 다 채워 묶은 뒤 곧게 세우면 목표 달성!
불어서 묶은 풍선을 커다란 비닐에 가득 채웠다. 이 비닐을 다 채워 묶은 뒤 곧게 세우면 목표 달성!
백군의 표정을 보면 어느 팀이 승리했는지 짐작할 수 있다. 맞다, 백군이 이겼다.
백군의 표정을 보면 어느 팀이 승리했는지 짐작할 수 있다. 맞다, 백군이 이겼다.
기왕 만든 풍선기둥이니 한 경기를 더 진행한다. "한 가족씩 모이세요!"
기왕 만든 풍선기둥이니 한 경기를 더 진행한다. "한 가족씩 모이세요!"
"어! 어머님! 먼저 가시면 안돼요! 뒤에 친구들이랑 같이 가셔야 돼요!"
"어! 어머님! 먼저 가시면 안돼요! 뒤에 친구들이랑 같이 가셔야 돼요!"
달려라, 달려! 날 듯이 달린다.
달려라, 달려! 날 듯이 달린다.
응원군의 열기도 상당하다. "백군 이겨라! 백군 이겨라!"
응원군의 열기도 상당하다. "백군 이겨라! 백군 이겨라!"
공 굴리기 경기 중 눈에 띄는 한 학생, 아마도 이 경기 에이스가 아니었을까 싶다.
공 굴리기 경기 중 눈에 띄는 한 학생, 아마도 이 경기 에이스가 아니었을까 싶다.
전달, 전달! 맨 뒤에 탑을 쌓아야 한다. 먼저 쌓는 팀이 승리를 차지한다!
전달, 전달! 맨 뒤에 탑을 쌓아야 한다. 먼저 쌓는 팀이 승리를 차지한다!
마주보고 있다 보니 경쟁이 붙는다. 더 빨리, 더 빨리!
마주보고 있다 보니 경쟁이 붙는다. 더 빨리, 더 빨리!
마냥 즐거운 사람, 진지하게 경쟁에 임하는 사람, 다양하다.
영치기 영차!
영치기 영차!
누가 이기고 있어? 모두 목을 쭉 빼고 쳐다본다.
누가 이기고 있어? 모두 목을 쭉 빼고 쳐다본다.
유치원생들을 위한 번외경기. 아빠들도 아이들도 웃음꽃이다.
유치원생들을 위한 번외경기. 아빠들도 아이들도 웃음꽃이다. 구경꾼들도 깜찍함에 웃음을 참지 못한다.
웃음꽃 활짝! 기자도 사진을 찍으면서 입꼬리가 내려가지를 않았다.
웃음꽃 활짝! 기자도 사진을 찍으면서 입꼬리가 내려가지를 않았다.
마지막 주자! 첫번째로 타고 마지막에 한 번 더 탔다. 이번엔 뒤로 타고 싶다는 장난꾸러기의 요청이 접수됐다.
마지막 주자! 첫번째로 타고 마지막에 한 번 더 탔다. 이번엔 뒤로 타고 싶다는 장난꾸러기의 요청이 접수됐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