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하게
정확하게
  • 옥천닷컴
  • 승인 2019.11.13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용 문향의 향연

투명 속에 암흑의 운명을 던지듯이

유리창을 향하여 정확하게 주먹을 던진 아이

거기 적의 배후가 숨어있기라도 했던 걸까

유리는 발악하듯 창 밖의 화단을 찢고

축포처럼 달려온 빛이 사방으로 퍼져갔다

은신처에서 튀어나온 외마디가 교실을 메우고

투명에서 붉은 강이 솟아나 손등을 어루만졌다

강은 비명에 닿아도 멈추지 않는 것

당황한 의자들이 놀라 넘어지고

수업 종소리가 마지막 파펴늘 날려보낸 후

파단선이 아직 뼈 속까지 닿기 전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한 것은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여 보고하라는 공문

아이가 내버린 주먹을 되받아 올 때

예리가 더 깊게 살 속을 파고 들었지만

깨워줄 엄마가 없어 늦었을 뿐이라는 말을 받아들고

교사는 벽처럼 서 있었다

어떻게 더 투명해지라는 거냐고

유리가 빛을 움켜쥐며 바닥에 뛰어내릴 때

벽은 더 두터워지며 땅에 닿는다

외마디가 배후의 첫 페이지를 열고 낭독을 시작했다

-신성주, 옥천민예총·옥천문학회 문학동인지 제19얄미운 여자들, 2015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