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나리어린이집 재롱잔치 '엄마아빠 지금을 꼭 기억해주세요'
개나리어린이집 재롱잔치 '엄마아빠 지금을 꼭 기억해주세요'
  • 오정빈
  • 승인 2019.11.10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문화예술회관서 열린 개나리어린이집 재롱잔치
엄마아빠·할머니할아버지·형누나동생 300여명 관객석 가득 채워
'이제 공연을 시작합니다'
'온 가족이 촬영 중' 

"오늘 오신 엄마 아빠, 저희 오늘 모습 오래오래 기억해주세요."

무대에 선 개나리어린이집 어린이들이 한글자씩 또박또박 이야기한다. 자식을 키우는 부모의 기쁨과 고생을 모두 아는 듯한 이 말이 대견했는지, 어린이들이 무대 뒤로 들어가고 나서도 사회자가 재차 전달해준다. "어머님 아버님, 들으셨어요? 애들이 오늘 이 자리를 오래오래 기억해달라고 이야기하네요!"

5일 오후 6시 옥천문화예술회관에서 개나리어린이집 재롱잔치가 열렸다. 3세반부터 7세반까지 어린이들이 모두 17개 공연을 준비했다. 관객석도 당연히 빈틈이 없다. 엄마 아빠, 할머니 할아버지, 형 누나 동생까지 300여명이 넘는 가족들이 관객석을 가득 메웠다.

공연을 막 마친 3세 사랑반 조성숙 교사가 어린이들이 어떻게 공연을 준비했는지 설명해줬다.

"율동은 아이들이 원래 좋아해서 매일같이 연습할 수 있었고 노래도 일주일에 한번씩은 연습했어요. 그래도 막상 공연장 오니까 환경이 낯설어서 울거나 하면 어떡하지 걱정 많이 했는데(실제로 무대 뒤에서 운 아이들도 있고요. 웃음). 그런데 막상 무대 위에 올라가니까 너무 잘해줬네요. 뿌듯해요."

관객석에는 부모님들이 함박웃음으로 어린이들의 무대를 기다리고 있다.

"오늘 6살 향기반에 있는 둘째아들이 2부에서 공연을 해요. 할아버지, 할머니, 형, 엄마 온 가족이 총출동했네요(웃음). 다시 돌아오지 않을 때이니까 잘 봐둬야죠." (우숙희,40,옥천읍 문정리)

개나리어린이집 유명순 원장도 원아들에 대한 애정과 공연장을 찾은 부모님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저희 아이들이 자원봉사센터와 연계해서 한 달에 한 번 요양원 봉사활동을 다녀서 연습이 많이 필요하지는 않았어요. 그래도 이렇게 큰 무대는 또 처음이니 혹시라도 어떤 아이는 무대를 어려워할 수도 있는데, 그래서 부모님들께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서 아낌없이 지지해달라고 이야기를 했거든요. 그런데 가족들이 정말 많이 환호해주셔서 아이들이 신나게 공연한 거 같아요. 감사합니다." (개나리어린이집 유명순 원장)

이날 공연은 앵콜요청이 반복돼 무대가 계획한 일정보다 20여분 지연되기도 했다.  

다음은 2019년 개나리어린이집 재롱잔치 공연 순서. ▲제1부 △향기반(6세) '코앤코' △사랑1반(3세) '핑크퐁' △아름반(7세 김태민·박주영·김서준·정성율·김나연·조연재·홍민지·박은서) '아모르파티' △사랑2반(3세) '곰 세 마리' △행복2반(5세) '따르릉' △지혜1반(4세) 귤송 △행복1반(5·6세) '어이' △지혜2반(4세) '또로롱 딸기' △아름반(7세) 'My name is Chalrle'·'Rainbow song' △향기반(6세 김휘경·이재원·김지안·박소연·이연희·황유진·박라임·박유빈·육지영·이서연) ▲제2부 △아름반(7세) '바이올린' △지혜1·2반(4세) 'I want a pet big and little' △행복1반(5·6세) '내 나이가 어때서' △향기반(6세 박정원·이서준·강응수·김청룡·김서원·이지안·신유니·조유진·김리아·조여진·황초원) '셀럽파이브' △행복2반(5세) 'TT' △아름반(7세 함종호·김신우·정하윤·임지연·윤다은·조연서·최리해·이지연·최은서1·최은서2) '그대에게' ▲전체합창 '아름다운 세상'

3세 사랑1반 어린이들의 '핑크퐁' 공연 
'공연을 시작합니다!'
관객석만 봐도 함께 웃음이 나온다
'우리 모두 함께 뛰어볼까요'
'브라보 마이 라이프'
관객석만 봐도 웃음이 나온다2
'날았다!'
'엄마 아빠 어디 계시나요'
'엄마 아빠 마음껏 찍으세요'
끊어진 기차
무대 뒤 선생님들의 보이지 않는 노고
관객석만 봐도 웃음이 나온다3
무대 뒤 선생님들의 보이지 않는 노고2
'날았다!'2
둠칫둠칫
"오늘 오신 엄마 아빠, 저희 오늘 모습 오래오래 기억해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