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6:55 (수)
'청산면 환경 감시 본격적으로 나선다' 명예환경감시원 위촉
'청산면 환경 감시 본격적으로 나선다' 명예환경감시원 위촉
  • 오정빈
  • 승인 2019.09.26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청산면사무소서 명예환경감시원 위촉식
청산면 이장 22명 위촉, 2021년까지 9월까지 2년 활동
20일 청산면사무소 2층 대회의실에서 명예환경감시원 위촉식이 열렸다. 이날 위촉식에서는 청산면 22명 이장이 명예환경감시원으로 위촉됐다.

청산면민 700여명이 폐기물처리업체 입주 반대를 외치며 거리 행진 시위에 나선 지 약 3개월만에 청산면에서 명예환경감시원 위촉식이 열렸다. 위촉식에 참석한 김재종 군수는 "집회 이후 문제 해결을 위해 군이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며 "일상에서도 명예환경감시원 역할을 통해 주민들이 깨끗한 청산을 만드는 데 도움을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20일 청산면사무소 2층 대회의실에서 명예환경감시원 위촉식이 열렸다. 명예환경감시원에는 양병소 청산면이장협의회장(의동리)을 비롯해 △박선옥(백운리) △박진수(지전리) △장철수(교평리) △김영태(하서리) △김시형(신매리) △전찬호(대사리) △이유이(덕곡리) △이영숙(장위리) △박봉구(한곡리) △박길범(인정리) △최은식(판수리) △김창섭(목동리) △윤보중(효목리) △설용선(덕지리) △박윤수(하예곡리) △김용성(상예곡리) △박훈영(삼방리) △이종용(명티리) △김벽수(법화리) △원용제(대성리) △박현숙(만월리) 이장이 임명됐다. 

명예환경감시원은 △일상생활에서 환경보전에 솔선수범 및 대국민 계도활동 △환경오염행위에 대한 감시 및 신고활동을 하게 된다. 

김재종 군수는 "지난 6월 집회가 열리고 청산 주민들이 모두 나오게 만든 것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해야 할 일이 아직 많지만 주민 도움을 받아 더 깨끗한 청산을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어 "폐기물업체 입주제한대책을 위한 조례는 의회를 거쳐야겠지만 올해는 넘기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종 군수가 말하는 폐기물업체 입주제한대책을 위한 조례는 현재 태양광 발전시설·도축시설·폐차장 등 개발행위업체의 이격거리를 지정하고 조례를 말한다. 개발행위업체에 폐기물업체를 추가해 폐기물업체 입주를 제한하겠다는 것. 김재종군수는 청산면민 700여명이 폐기물업체 입주 반대를 외치며 군에 근본대책을 요구했을 때 주민들에게 "'폐기물의 폐'자도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청산면이장협의회 양병소 협의회장은 "우리 지역은 우리가 지켜야 한다는 마음으로 명예환경감시원으로 나서게 됐다"며 "환경단체 법인 설립도 현재 논의 중이다. 청산에 폐기물업체가 다시는 들어올 생각을 하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위촉식에서는 위촉식 이후 대청호유역하천센터 이강혁 국장이 옥천군 명예환경감시원 환경교육을 진행했다. 환경과 자원순환팀 정구훈 담당자는 "내년부터 1년에 3~4회 정도 명예환경감시원 소양교육을 지원하고 활동할 때 입을 조끼 등도 지원할 수 있도록 내년 군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병소 청산면 이장협의회장이 위촉장을 받는 모습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