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7:59 (금)
모두가 주인공이었던 안남면 작은 음악회
모두가 주인공이었던 안남면 작은 음악회
  • 한인정
  • 승인 2019.09.21 21: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안남초에서 열린 제17회 안남면 작은 음악회
주민이 만들고, 주민이 즐기는 ‘주민자치’ 문화축제
21일 안남면 작은음악회가 안남초등학교 안남관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주민들이 준비하고, 주민들이 출현하고, 주민들이 박수친 그야말로 '주민자치'축제의 현장이었다.
21일 안남면 작은음악회가 안남초등학교 안남관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주민들이 준비하고, 주민들이 출현하고, 주민들이 박수친 그야말로 '주민자치'축제의 현장이었다.

면민이 관객이자, 면민이 주인공인 ‘제17회 안남면민과 함께 하는 작은음악회’가 21일 안남초등학교 안남관에서 열렸다. 안남면 작은음악회는 넓게 펼쳐진 안남면 잔디광장에서 열릴 계획이었으나 우천관계로 안남초등학교 안남관으로 장소가 변경된 것.

주최측은 궂은 날씨와 갑작스런 장소변경으로 혹여나 참석률이 저조할까 걱정도 했었다지만, 축제는 성황리에 치러졌다. 그 비결은 주민이 주인공이었기 때문. 내 이웃과 가족이 무대에 서는 축제이기 때문에 궂은 날씨와 바쁜 일정도 뒤로한 채 안남초등학교로 안남주민들이 모이기 시작했다.

"여러분 환영합니다. 우리 함께 재밋게 놀아요." 1학년 학생의 환영사에 우뢰와 같은 함성으로 주민들이 응답했다.
"여러분 환영합니다. 우리 함께 재밋게 놀아요." 1학년 학생의 환영사에 우뢰와 같은 함성으로 주민들이 응답했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우리 함께 재미있는 시간 되었으면 좋겠어요.”

안남초등학교 정수연(1학년)학생의 깜찍한 인사로 안남면 작은음악회가 포문을 열었다. 안남면 주민들 모두가 그간 숨겨둔 끼를 맘껏 발산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아늑한 공간에서 열린 작은 음악회, 공연이 시작되자 안남면 주민들의 함성이 무대를 뜨겁게 달궜다. 유치원생부터 90세 어르신까지 차례로 무대에 올랐다.

오늘은 내가 연예인, 주민들의 공연이 연이어 이어졌다. 300분의 시간은 환호로 가득찼다.
오늘은 내가 연예인, 주민들의 공연이 연이어 이어졌다. 300분의 시간은 환호로 가득찼다.
오늘은 내가 연예인, 주민들의 공연이 연이어 이어졌다. 300분의 시간은 환호로 가득찼다.
오늘은 내가 연예인, 주민들의 공연이 연이어 이어졌다. 300분의 시간은 환호로 가득찼다.
오늘은 내가 연예인, 주민들의 공연이 연이어 이어졌다. 300분의 시간은 환호로 가득찼다.
오늘은 내가 연예인, 주민들의 공연이 연이어 이어졌다. 300분의 시간은 환호로 가득찼다.
오늘은 내가 연예인, 주민들의 공연이 연이어 이어졌다. 300분의 시간은 환호로 가득찼다.
오늘은 내가 연예인, 주민들의 공연이 연이어 이어졌다. 300분의 시간은 환호로 가득찼다.
오늘은 내가 연예인, 주민들의 공연이 연이어 이어졌다. 300분의 시간은 환호로 가득찼다.
오늘은 내가 연예인, 주민들의 공연이 연이어 이어졌다. 300분의 시간은 환호로 가득찼다.
오늘은 내가 연예인, 주민들의 공연이 연이어 이어졌다. 300분의 시간은 환호로 가득찼다.
오늘은 내가 연예인, 주민들의 공연이 연이어 이어졌다. 300분의 시간은 환호로 가득찼다.
오늘은 내가 연예인, 주민들의 공연이 연이어 이어졌다. 300분의 시간은 환호로 가득찼다.
오늘은 내가 연예인, 주민들의 공연이 연이어 이어졌다. 300분의 시간은 환호로 가득찼다.

"니나노, 닐니리야 인심좋은 안남면 얼씨구 좋다. 안남면으로 뱃놀이 가잖다"

한복을 어여쁘게 차려입고 장단에 맞춰 구성진 가락을 뽑아내는 민요팀부터 들장미, 성자의 아침을 오카리나로 연주하는 초등학생, 유치원 학생들의 ‘그대로 멈춰라’ 율동은 입가에 미소를 저절로 머금게 했다. 주민자치프로그램, 경로단, 배바우공동체 등 주민들이 직접 준비한 라인댄스, 줌바댄스, 색소폰 연주 등 300분의 시간이 안남면 주민들의 장기로 빼곡히 채워졌다.

무대에 나선 이들도, 관객석에 앉아 있는 이들도 의자에 앉아있을 틈이 없다. 어깨가 들썩들썩, 엉덩이는 씰룩씰룩. 3시간이 넘는 공연이 이어졌지만, 지루함을 표하는 관객이 한 명 없었다. 낯익은 얼굴들이 무대에 오를 때마다 환호성이 터져나오고, 카메라 플래쉬가 여기저기서 터진다.

염선순(78, 안남면 연주리)씨는 “우리 손녀들이 안내중에 다니는데, 저렇게 예쁘게 잘 컸다”며 뿌듯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안남면 연주리에서 행사장을 찾은 임옥란(83)씨는 “무대에 사람들이 올라올 때마다 누구네 집 딸인지를 생각하며 유심히 봤다”며 “연예인이 오는 것보다 아는 훨씬 흥미롭다”고 말했다.

주인공들은 어깨가 한껏 올라갔다. 안남초등학교 병설유치원 김다혜(7살)어린이는 “10번도 넘게 연습했다”며 “어른들이 박수쳐주고 잘했다고 해줘서 너무 기쁘다”고 말한다.

볼거리가 그득한 안남면 작은음악회에서는 안남면 주민자치위원회에서 손수 준비한 부침개, 겉절이, 수육, 포도 등 먹거리의 향연도 이어졌다.

먹고 즐기고, 말 그대로 안남면에 의한, 안남면을 위한 ‘오롯한’ 시간이 저녁 늦게까지 이어졌다.

행사장을 찾은 김재종 군수는 “안남면 주민들이 옥천군에서 가장 높은 삶의 질을 보인다고 들었다”며 “그 이유가 문화적으로 꽃피는 안남이기에 가능한 것 같다. 앞으로도 작지만 큰 안남의 사례를 보고 많이 배워가겠다”고 말했다.

안남면 주민자치위원회 이남구 위원장은 “몇 명이 왔건, 얼마나 유명한 연예인이 오건 그 것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의 축제는 우리가 만들고 즐기는 자치”라며 “앞으로도 작은음악회가 남녀노소 상관없이 한 자리에 모여 안남면의 화합을 다지는 시간으로 지속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안남면민 작은음악회에는 주최측 추산 300명의 주민들과 기관단체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행사에는 군비 570만원과 주민자치위원회 자부담과 찬조금 등 1천300만원이 투입됐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카메라 셔터가 그 어느때보다 빠르게 움직였다. 누구네집 아이, 누구네집 엄마 아빠 상관없이 안남면민이기에 하나 될 수 있었던 시간, 모두가 행복한 안남면 작은음악회 현장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남구 2019-09-22 10:34:09
모두가 주인공이자 모두가 하나가된 축제였기에 가능했습니다.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