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4:19 (월)
농기센터, 복숭아 품질 향상 위한 '다기능 매트' 보급
농기센터, 복숭아 품질 향상 위한 '다기능 매트' 보급
  • 박해윤
  • 승인 2019.08.22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범사업 일환 복숭아 수출 농가 12곳에 2천700장 보급
타이벡 섬유 원단 기반, 햇빛 반사로 착색·당도 높여 농가 '호평'
군에서 직접 제작을 의뢰한 복숭아 다기능 매트가 복숭아 나무 주변에 깔렸다. 복숭아 나무 한 주 당 가로 2m, 세로 3m 길이의 매트 두개를 이어 깔았다. (사진제공: 옥천군)

[옥천을 살리는 옥천푸드] 농업에는 예측 불가능한 변수가 늘 따른다. 해마다 바뀌는 기후 조건은 농산물의 상품성을 좌지우지하고, 예기치 않게 병해충이 찾아오면 한 해 농사를 망치기 일쑤다. 그래서 늘 이를 완충할 기술이 필요하다. 변덕스런 기후조건이나 갑작스런 해충 발생에도 휘둘리지 않고 튼튼하게 자랄 수 있게 그런 연구들 말이다. 

우리고장에서는 옥천군농업기술센터(소장 이재실)가 이 역할을 한다. 여러 해에 걸쳐 실증실험을 하고 이를 통해 최적의 기술을 보급하는 것이다. 올해 농기센터는 복숭아 수출 농가 12곳을 대상으로 빛 반사에 탁월한 타이벡을 기본 소재로 한 '다기능 매트'를 선보였다. 충북농업기술원의 수출원예작물 경쟁력 강화 시범 사업을 통해 사업비 3천만원(군비 49%·도비 21%·자부담 30%)을 확보, 올해 3월부터 총 2천700장의 다기능 매트(가로 2m·세로 3m)를 직접 만들어 보급한 것이다.

다기능 매트는 '타이벡'을 기반으로 한다. 타이벡은 폴레에틸렌 소재의 섬유 원단을 뜻하는 말인데, 햇빛을 잘 반사시킬 뿐더러 통기성도 좋다. 타이벡 농법은 바로 빛을 반사하는 데 방점이 있다. 상대적으로 해와 가깝게 위치한 나뭇가지의 열매는 빛을 많이 받지만, 웃자란 가지가 많고 우거진 내부에 달린 열매는 햇볕이 잘 들지 않아 착색이 잘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타이벡 농법은 이를 해결하는 대안 중 하나다.

군 기술지원과 소득작목팀 정용식 팀장은 "복숭아의 상품성은 착색 여부와 당도 등이 결정 짓는데, 대부분 나무 안쪽 부분의 과육들은 빛을 잘 받지 못해 상품성이 떨어지곤 한다"며 "타이벡 원단을 사용한 다기능 매트를 쓰면 빛은 반사돼 과육이 골고루 익게 된다. 통기성이 좋기 때문에 땅의 습도를 조절하면서도 비 등 액체의 통과는 막아 준다"고 말했다.

실제 이를 이용한 복숭아 농가들은 사용 전후 상품성에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옥천군복숭아수출협의회 송찬두 회장은 "복숭아를 따기 일주일 전 다기능매트를 깔았더니 확실히 착색도 잘되고, 당도도 1브릭스 정도 더 높아졌다"며 "핀으로 고정시키게 돼 있어 설치도 편하다. 현재는 시범사업이기 때문에 12농가 정도만 지원받았지만, 효과가 좋기 때문에 더 많은 농가들에게 지원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