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사람들
옥천, 길 위에서 만난 사람 1572호
icon 옥천신문
icon 2021-01-08 11:10:54  |  icon 조회: 35
첨부이미지

내년이면 팔십이여. 장사한 지 오래 됐어. 콩, 서리태, 시금치, 잡곡, 단복장. 사온 것도 있고 지은 것도 있고. 다른 데서 하다가 여기가 사람 많다고 해서 일로 왔지. 농사지은 거 팔아서 애들 장가보내고 다 했어.
내년부터는 주차장도 없애서 여기서 장사 못 한다고 그러데. 코로나 때문에 5일장도 못 나오게 하잖아. 저기 써붙였어. 영동은 오래됐지. 곶감이 유명해서 다른 데서도 오는 사람이 많은데 말이야. 
아들 내미는 하지 말라고 하는데 손자 오면 용돈 주고 하면 좋잖어. 큰아들은 서울에 있고, 둘째는 옥천에 있고, 막내아들은 안산에 있어. 집은 장야리에 있고.

이름은 김근숙. 연산 광산김씨여.

2021-01-08 11:10:54
218.159.7.7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